뉴스

2014년도 봄 학기 독서주간

4월 14일(월)~18일(금)은 고난주간(독서주간) 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을 생각하는 '고난주간’이 14일부터 시작됩니다.
고난주간에 예수님의 행적을 따라 자신의 삶을 성찰하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랍니다.

복음의 핵심이 되는 십자가 사건이 일어나기 전까지 주님의 1주일간 행적은 많은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고난의 발자취를 묵상하는 주간이 되길 바랍니다.

월요일은 ‘성전 청결의 날’. 예수님은 성전을 더럽힌 자들을 추방하면서 ‘만민의 기도하는 집’을 ‘강도의 굴혈’로 만드셨음을 꾸짖으셨다(막11:15∼17). 우리의 몸은 성령님이 계시는 성전(고전 6:19)이다. 주님께서 우리에게 강도의 소굴이 되었다고 채찍을 들지 않으실지 성찰하는 날이다.

화요일은 ‘변론의 날’. 희생 제물이 되기 전 주님의 가르침은 화요일에 집중됐다(마21:21). 예수님께서는 제사장과 바리새인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이들에게 진리를 가르치셨다. 이날 예수님은 예루살렘을 바라보며 “예루살렘아,예루살렘아”를 외치시며 멸망하게 될 조국의 운명을 염려하셨다.

수요일은 ‘침묵의 날’. 이날 예수님 행적에 대한 기록은 전혀 없다. 베다니에서 조용히 지내신 것으로 보인다. 이때 예수님은 침묵 속에 어떤 생각을 하셨을까. 주님은 이날 자신과 가장 많은 대화를 하시면서 가장 어려웠던 고뇌의 하루를 보내셨다.

목요일은 ‘번민의 날’. 제자들의 발을 씻겨주신 ‘세족일’로도 불린다. 제자들에 의해 초라하게 준비된 유월절 만찬. 예수께선 제자들과 최후의 만찬을 나눴다. 주님을 팔아 넘길 가룟 유다의 발도 씻어주시면서 섬김의 도를 가르치셨다. 그리고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는 새 계명을 주시면서 긴 고별사를 남기셨다(요14∼16장). 만찬 후 겟세마네 동산에서 기도하고 내려오시다 체포되셨다.

금요일은 ‘수난의 날’. 예수께서 심문을 받으시고 십자가에 달리셨다. 주님은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라는 기도를 드리셨고 눈을 감으셨다. 이날 베드로는 예수님을 세번이나 부인하는 나약함을 보였다. 그러나 칠흑같은 어둠이 내리는 삶속에 존재하지 않는 언어 하나. “주여,저들의 죄를 용서하여 주소서” 성금요일 갈보리 산정에서 외치신 그 말씀은 지금도 가슴속의 검은 안개를 걷어낸다.

토요일은 ‘비애의 날’로 고난주간이 끝나는 날. 예수님이 무덤에 묻힌 이날은 그리스도의 장사됨과 같이 우리도 죽고 장사되었다는 뜻에서 교회에서 세례를 베풀기도 한다. 역사적으로 교회는 주님이 당하신 수난의 마지막 밤을 함께 보내고 부활의 아침을 기다렸다.

고난주간에 가족끼리 섬김의 시간을 가질 것을 권면한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겨줬듯이 가족끼리 세족식을 갖는 것도 의미 있으며 이웃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생각하고 계획을 세우며 고난주간을 보내는 것도 바람직하다.

Pages